하바롭스크 두번째 집은 Pani Fazani 다.


여기는 한국 여행자들한테도 매우 유명한것같다. (왜냐면 우리가 갔을때 모조리 한국인이였으니까)


보통 유럽여행가서 와인먹는것을 좋아한다.(탄산이 없어 배부르지 않고 싸고...싸고...싸다!)




하지만.. 러시아는 보트카의 나라이므로 맥주를 먹었다.(개연성없는 전개)


와인이 없었던거 같다.




여기 파니 퐈자니는 하우스맥주가 유명하다고 해서 꼭 가기로 했다.


하바롭스크는 작지만 블라디보다 크다고 생각했던것은 시내에 유명한 음식점들이 모여있지만 도로가 매우넓고 걷는 양이 달랐다.



여기는 하바롭스크 아무르강 정교회와 매우 가까우므로 이곳을 갈때 가는 것을 추천한다.



사실 하바롭스크에서 갈곳이 이 정교회밖에 없으므로 여기를 올 수 밖에 없다.



뭐랄까 여기 느낌은 에버랜드의 신밧드의 모험이라는 놀이기구를 탔을때 있는 직원분들이 신밧드 의상을 입고 손을 흔드는 거 같은 그런 느낌이다.


옛날 유럽의 시장같은 느낌을 내고 직원들도 그런 복장을 입고와서 정성껏 서비스 해준다.




(▼식당의 분위기. 예쁘다)





(▼이것저것 많이 가져다 놨다.)





(▼내부는 생각보다 넓다)







(▼맥주 양조장이 있다.)





(▼직원이 저렇게 에버랜드스러운 옷을 입고 서빙을한다.)





(▼특색있게 잘해놨다. 멀리 보이는 바에서도 앉아서 먹어보고싶었다.)





우리는 꽤 일찍들어가서 주문을 하였고, 조금먹고 다른곳을 가보자고 하였다.


이 근처에 술탄바자르가 있었기 때문에 거기를 가보자고 했고 따라서 음식은 두접시를 시켰다.




첫번째 두번째 음식다 도전이며 고기였다.


해외여행을 가면 음식을 시킬때 좀 꺼리게 되고, 과연 맛이 있을까? 먹을 수 있을까? 싶지만 러시아 음식은 절대 그런 걱정과 우려를 하지 않아도 된다.


음식이 너무 맛있어서 도전이 즐겁고, 내가 살면서 먹어본 요리의 지평을 넓혀가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첫번째 요리)





첫번째 요리는 생 소고기를 얇게 저민걸 야채같은걸 직접 넣고 감사서 준다. 


역시나 존맛! 존존맛! 존맛탱!!


하지만 양이 작다.





(▼직원분이 과정을 보여준다. 동영상으로 담았는데 귀찮아서 생략_)





(▼완성되면 이상한거 뿌려준다. 맛있다.)






두번째 요리 역시 소인가? 돼지인가? 무튼 고기였다.


두번쨰요리도 기대를 했지만 맛은 있었는데 양이 너무 작았다.


두번째 요리는 밑의 사진처럼 설렁탕에 담긴 고기같다. 저 국물도 설렁탕 맛이 약간 난다.




(▼두번째 요리)






(▼내가 시킨 맥주. 맛이 매우 좋다. 비싸서 한잔만 시켰다.)






(▼뇽이가 시킨 술. 위에 생크림이 나오는게 이색적이다. 이름은 까먹음)






음식점은 맛도 좋고 분위기도 좋지만, 음식의 양이 너무 작다.


하지만 우린 2차를 가기로 한상태여서 개이치 않았다.


음식의 양에 비해 가격이 좀 비쌌다.


하지만 이것도 우리가 매끼 저런 요리를 먹으니 여행 후반부에서는 비싸다고 느껴질 수 있다고 생각되는데,


그래도 역시 비싼감은 있었다.



하지만 맥주도 맘에들고 요리맛도 꽤 괜찮았다.




그래도 역시 나의 워너비 레스토랑 Kvartira30을 이길순 없다.



그리고 이 집의 바로 위층 술탄바자르가 훨씬 맛있었다.(양도 많았다!)


술탄바자르는 다음 포스팅에서 다루겠다.




(위치는 요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