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 와서 제일 즐거웠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터키음식을 발견한 것이다.

요즘 한국에서 백종원님이 터키음식을 사랑해서 유명해졌지만 나도 비슷한시기에 터키음식에 눈이 뜨이고 아주 즐겨먹고있다.

룸메가 부모님이 터키인인 독일인이여서 쉽게 접할 수 있었던것 같다.

나는 내 룸메인 엡루를 참 좋아하는데 일단 문화가 비슷하고, (역시 형제의나라) 부모님도 친절하시고 그 문화도 비슷하고 또 여기에서 간간히 들려오는 터키인들의 편견과는 매우 매우 다르다.

엡루의 친구들 또한 독일 길거리에서 흔히 인종차별하는 터키 및 아랍놈들과는 차원이 다르다.

그래서 터키인들에 대한 한국인들의 불만이 나올때마다 사실 좀 안타깝다. 하지만 함부로 아 모든 터키인들이 그런것은 아니에요 라고 단순하게 말하기엔 그들이 겪은 경험 또한 쉽지 않았고 나 또한 터키 및 기타 아랍국가들에게 인종 차별 및 무례한 경험을 몇차례 당해본 적이 있으니... 그냥 안타깝고 만다.

하지만 가까운 사람들에겐 좀 편견을 깨주려고 하고 있는편.

 

무튼 터키음식 맛집을 종종 포스팅할것인데 그 중 한군데!

"Efendi Bey" 라는 카페이다.

 

내가 여기와서 새로 먹어본 터키 디져트 바클라바! "Baklava"!

진짜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졸라 단데 그게 또 그렇게 중독성이 있다.

하루에 하나에서 두개가 끝이지만 다음날 또 생각나서 한개 먹는 그런 맛이다.

솔직히 처음 먹기 시작해서 내가 먹어본바론 바클라바가 다 거기서 거기인거같은데 (안그래도 막입)

엡루가 여기가 맛있다고 해서 여기서 엡루 생일날 생크림 케익과 함께 바클라바를 샀다.

흑흑 넘 맛있자나....

부모님이 생일날 데려오신대서 부모님 나 엡루, 그리고 마르쎌네 가서 먹을 내것 또 마르쎌껏 해서

6개 샀는데 부모님 일찍 가신다고

해서 그냥 말안하고 마르쎌네가서 우리가 6개 해치웠다.

 

 

Baklava!!

 

그리고 독일엔 생크림케익이 없는데 여기에 팔았다.

맛도 딸기들어간 생크림에 요거트 살짝들어가서 한국 케익맛이 났다.

솔직히 가격도 독일이니까 이정도크기면 20유로나 25유로 하겠지 했는데 15유로!!

한국이랑 비슷하다.

바클라바는 두개에 2유로정도 하는것 같았다.

 

딸기 요거트 케이크. 케이크 빵사이에 딸기가 박혀있다. 

 

코로나로 테이크아웃만 하는 요즘에도 사람들이 항상 줄서있다.

그정도로 여기가 유명한듯 하다.

그리고 여기서 엡루랑 나랑 아침을 먹은적이 있었다.

터키식 아침은 정말..... 흑 코로나만 지나가면 터키여행 꼭 할꺼야.

솔직히 독일와서 느낀게 독일음식이 별로 맛도 없고(상대적으로) 종류도 다양하지 않고(상대적으로)

그래서 터키음식이 인기가 많다. 왜냐면 진짜 맛있으니까!!!

 

마르쎌도 그런이야기를 한적이 있다.

독일사람들은 향신료가 소금과 후추가 단줄안다고. 그래서 음식이 맛이없다고. 

 

독일와서 초반엔 터키음식 먹느라고 한국음식에 대한 향수가 거의 없었다.

그정도로 맛있다.

 

아 그런데 직원은 좀 친절하지 않았다. 그냥저냥 그랬다.

 

주소는 요기

 

  1. GrancartZoo 2021.01.27 10:35 신고

    이거 요즘 맛있다구 난리든데 오오!!

    • 독일에오면 독일음식말구 터키음식을 먹어야합니닼ㅋㅋㅋㅋ한국에 바클라바 있음 얼렁 사서 먹어보세욧

독일에서 맞는 두번째 크리스마스가 되었다.

사실 작년크리스마스에는 무엇을 했는지 기억이 잘 안난다....

아마 전남친이 살았던 마인츠까지 힘들게 내려가서 (백수였음) 돈없다고 징징거렸던 취뽀했던 전남친의 요구로 장을 보고(나는 취업하기전 백수였음) 본인은 에어팟 프로를 사는걸보며 빡쳤던 기억이 조금 가물가물하게 남아있다.

사실 가물가물하진 않다 아직까지 좋았던 기억보다 이 기억이 먼저 떠오르는걸 보면 졸라 빡쳤고

졸라 쪼잔하고 치사하다고 생각했던거같다.

 

무튼 이제는 지난 인연이니 여기까지 해두고 이번 크리스마스는 좀 즐겁고 좋았는데

그 이유중 하나였던 독일음식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한다.

독일음식이라면 쏘세지와 학센과 슈니쩰밖에 몰랐던 나에게 마르쎌은 새로운 음식을 보여주었다.

그것은 바로 Rinderrouladen!

 

소고기를 사서 얇게 말아 처음엔 좀 굽다가 오븐에 요리하면 된다.

 

굽기전 고기말아서 묶은 상태

찾아보니 독일, 폴란드, 체코 및 오스트리아의 전통요리라고한다.

내 상식에서 독일 요리의 영역을 넓혀준 요리가 되겠다.

 

독일은 한국처럼 소고기가 얇게 나오지 않기때문에 얇게 썰었다고 해도 두꺼웠다.

그래서 열심히 사진속 고기망치로 두들겨 주었다.

꼭 돈까스 만드는거처럼 보였다.

얇게 두드린 고기위에 Senf를 얇게 펴바른 다음 잘게 썬 양파를 뿌려주고 그위에 마치 김밥재료처럼 하지만 간격은 넓게 얇게 썬 독일 양념오이? 오이지?와 베이컨을 순서대로 깔아주었다. 그리고 사진처럼 만다음 요리용 실로 묶으면 끝.

 

오븐에 넣기전 한번 굴려서 이렇게 잘 익혀준후

소스와 함께 오븐에 넣어준다.

 

 

그리고 나서 마트에서 산 감자볼과 붉은 양배추 절임과 함께 맛있게 먹음 끗.

 

나는 내가 몰랐던 그나라의 전통음식을 먹으면 웬지모르게 그 나라의 문화와 더 가까워지는 거 같은 느낌을 받는다.

한국인이기 때문에 각 나라의 전통 음식이 나에겐 매우 중요한 문화적 요소중 하나이다.

그래서 독일엔 독일음식이 슈니쩰과 학센밖에 없는 줄알았던 나에게 이 Rinderrouladen 은 꼭 보물찾기한 기분이 들었다.

올해 여름휴가에서 먹었던 독일 북부지역 바다 지방 쪽의 해산물요리도 아니, 독일음식 중 이렇게 맛있는게 있다니 하고 엄청 놀랐는데 이 요리도 마찬가지이다. 아직 접하지 못한사람들에게 추천하고싶다. 

 

 

우리 회사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회식을 잘 안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직원회식도 지원해준다는 것이다.^^^^^ 


얼마 전, 단골 빵집 주인분이 내가 충무로에서 일한다는 것을 알고는 충무로에 쭈꾸미를 굽는 집이 있는데 매우 맛있다며 꼭 가보라며, 추천을 해주었다.


그리고 그 이후로 며칠 후 독일어 학원 같은반 옆자리 앉는 herr 킴이 충무로에 쭈꾸미불고기 집이 있다면서 매우 맛나다면서 가보라고 하는것이였다.


연관성 없는 두사람한테 같은 집을 추천받은 것은 매우 드문일이여서 이번 회식자리에 그 쭈꾸미집을 방문하게 되었다.


워낙 궁금했던 곳이라 평일 점심에도 가보았는데 볶음밥은 그닥이였다.




위치는 회사와 비교적 가까워 칼퇴를 했지만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다...





▼ 입구1




▼ 입구2





▼ 내가 받은 번호대기표.






번호 대기표가 23번이라 절망을 하고 고민을 하고있었다.

다른 사람들은 막 다른 곳도 가보고 삼겹살집으로 바꿔야하나 하는 찰나,


한번 들어가서 확인을 해보니 의외로 쑥쑥 빠져서 얼마 지나지 않아서 내 앞에 세팀인가 남았다고했다.


한 15분 걸린거같다.


번호표가 참 인상적이여서 찍었다.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번호는 마이크로 밖에다가 방송을 해준다.


생생정보통?? 무튼 맛집 프로그램에 나오고 인기가 더 많아졌다고 한다.


가게를 들어가보니 미슐랭인증도 받았다.


무려 2017년 2018년 두번이나!!







▼ 번호대기표를 받았던 카운터에 걸려있는 미슐랭인증판?






▼ 소주잔이 휴지로 감싸져나온다. 뭔가 위생적일꺼 같은 신뢰(?)를 준다.









▼ 밑반찬은 아쉽게도 별로 없다. 쭈꾸미만 먹으란 이야기인거 같다.









우리는 쭈꾸미불고기 모듬세트를 시켰다. 쭈꾸미와 관자살이 같이 나오는 세트이다.


처음에 쭈꾸미 불고기라고 해서 쭈꾸미랑 고기랑 같이 나오는 줄 알았다.


경기도 오산이였다.


쭈꾸미를 불에다가 구워먹어서 쭈꾸미 불고기인거 같았다.


조금 아쉬웠지만 맛있었으므로 괜찮아졌다.







▼ 드디어 나온 쭈꾸미와 키조개!





▼ 쭈꾸미와 키조개







▼ 불판에 구워서 빠르게 먹는다.








쭈꾸미와 키조개 양념은 마치 먹으면 입과 혀에서 불날꺼같은 쌔빨간색이지만 먹어보면 그렇게 맵지않다.


딱 적당하다.


그래서 더 맘에들었다.


부담없이 매운걸 싫어하는 사람도 먹을 수 있는 매움정도이다.







▼ 양념이 있어서 그런가 금방탄다. 








밤 열한시에 포스팅하고 있어서 그런지 사진보니까 침이나온다.


배가 고프다..


나 다이어트중인데.......



또 먹으러 가고싶다...








▼ 잘 익은 그러나 조금 탄 쭈꾸미








▼ 아주머니가 보더니 너무 익혔다는 관자. 하지만 핵꿀맛!








같이 먹은 직장선배는 관자가 더 맛나다고했지만 나는 쭈꾸미가 더 맛있었다.


쫄깃쫄깃한 식감이 아주 최고였다.



금방타는게 문제였지만 나는 아량곳하지 않았다.


탄맛을 무시하고 먹어도 될만큼 핵꿀맛이였다.



미슐랭은 서양의 것이라고 우리의 입맛에 안맞을꺼니까 미슐랭을 달던 말던 별 신경안썼는데 이 가게는 정말 미슐랭이였다.


밤에 포스팅하고있는데 괜히 했다.


배가고파졌다... 망했다.


빨리 자야겠다.




▼식당 위치!






마지막으로 제 점수는요....?


★★★★☆


별 하나를 뺀건 다른게 아니라 뭔가 천상의 맛. 먹어보지 못한 맛, 일주일 후 부터 자꾸만 생각나는 맛은 아니여서 하나뺐다. 항상 별 하나의 여지를 남겨두고 맛집을 찾아나선다.


이 집의 제일 좋았던 점은 일단 대기가 그렇게 길지 않았고,


음식이 핵꿀맛이였고,


쭈꾸미가 정말 맛있었으며 관자살의 새로운 맛을 알았고


그다지 맵지 않은 하지만 적당한 그런맛이였으며


가격 또한 부담없는 가격이였다.



나중에 칭구들이랑 와서 쏘맥이랑 같이 먹고싶다.




아 배고파....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