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을 너무 대충 훑은것 같다. 쓸 포스팅이 없다.... 따라서 부산기장이야기와 간절곶이야기는 과감히 생략하고 


혹은 먹는걸 주제로한 목록에 쓰고 여행과 관련한 주제인 부산감천마을에 대해 써보려고 한다.



흔히들 부산의 산토리니라고 부산감천마을을 소개하는데 그런 되도않는 거지같은 수식어를 붙이면서 소개하고싶지 않다.

왜 한 지역의 정체성을 그렇게 다른도시와 굳이 비교를 하면서 같다 붙이는지 모르겠다. 그런 쓸데없는짓이 나는 너무 싫다. 부산 감천마을은 부산 감천마을이다. 산토리니랑 전혀 다르다.

부산의 달동네이며, 파난민들이 부산에 내려와서 정착한 마을이라고 한다. 아픈역사 위에 세워진 마을이다.


서울의 달동네, 부산의 달동네가 어느덧 관광지가 되어가고 특색있어보이는 것들 때문에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다고 하는데 거꾸로 생각해보면 그만큼 이제 한국적인 것들이 사라져가고있구나. 얼마나 보여줄게 없으면 우리의 아팠던 역사와 가난하고 고단한 삶의 증거들이 관광지로 탈바꿈해서 구경거리가 되고있구나 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아직도 부산감천마을에는 사람들이 살고있다.


어쨌든 이런저러한 생각을 하며 부산감천마을을 포스팅해보려고 한다.



부산은 지형이 꽤 특이하다고 생각한다. 해변가인 동시에 산이 많다. 그래서 길도 가파른곳이 많고 집들의 고저차도 심하다. 그러한 지형이 부산의 감천마을을 한껏 더 이색적으로 만들어주었다. 

곳곳을 둘러보니 살고있는 사람들, 예술하는 사람들, 그리고 카페와 관광상점이 뒤엉켜 있는 모습이였다.


몇년전에 부산감천마을에 대해 읽었던 적이 있었고, 그런쪽에 관심이 많아서 꼭 와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기회가 되어 올 수 있었다. 엄청 가파른 길을 차로 오르고 또 올라 도착할 수 있었다.



괜히 주차할 공간이 없다고 밑에다 차를 대고 걸어오는 일이 없길 바란다. 부산 감천마을 입구에 보면 감정초등학교 공영주차장이 있는데 오전 11시쯤 갔는데도 만차였다. 하지만 바로 그옆에 올라가는 길이 있어 그냥 위로 올라가다가 아무데나 대자 하고 올라갔는데 거기에 감천문화마을 천마주차장이 있었다. 시간에 관계없이 한번 주차하는데 3000원!



(▼ 문화마을 천마주차장)



너무 저렴하여 놀랐다. 밤샘주차는 7000원인가?

서울과는 비교도 안돼는 주차요금에 뭔가 땡잡은 기분!


운전부심충이 부산에서도 유독 싼곳이라고 한다.



(▼ 천마주차장에서 내려오면 바로 이렇게 입구가 나온다)



우리는 입구로 들어서서 씨앗호떡을 사먹었는데 내 부산에 놀러와서 먹은 호떡중에 제일 최악이였다.


그다음 들른곳이 [보다가보다보다옴] 카페! 루프탑카페여서 올라가보았다. 하지만! 씨앗호떡 냄새를 맡아서 인지 어디선가 말벌이 한마리 와서 괴롭히는 바람에 바로 내려와서 카페 내부에서 먹었다.




(▼ 보다가보다보다봄 카페, 아이스크림과 커피 모두 맛있었다. 운전부심충이 날 한심하게 쳐다보고있다)





(▼ 보다봄 카페 옥상에서 바라본 감천문화마을. 높은 언덕에 집이 다닥다닥붙어있다)





(▼ 옥상으로 올라가는 계단. 계단이 좁고 가파르지만 올라갈만한 가치가있다.)





여유있게 걷는데 뭐 누가 어린왕자가 어디있냐고 물어보길래 도대체 뭔가 어린왕자 박물관이 있나 했는데 웬걸;;


어린왕자만 덩그라니 조각해놓고 거기서 무슨 놀이공원타려는 사람들처럼 사람들이 줄서서 사진찍고있었다..


내 스타일도 아니고 구지 앞에 파란색 물탱크가 크게 있는데...왜 저기서....? 라는 생각이 들어 사진찍는 줄서는 광경을 구경하며 내려왔다. 


그렇게 한 삼십분 걸어다녔던것같다.






(▼ 어린왕자 옆에있었던 행복우체통. 정말 우체통인가 싶고 여기에 왜있나 하는생각이들었다.)




(▼ 길가다 보이는 나무로 만든 표지판. 특색있다.)




(▼걷다보면 나타나는 골목길. 나는 이런 골목길이 너무 좋은데 사람들이 잘 안오는것같다. 외곽으로만 도는 느낌)






(▼ 좁은 길을 걷는데 옆에 지붕이 있는 느낌은 평상시와는 다른 어색함과 동시에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것 같다)







사진처럼 풍경은 예쁘고 예뻤지만 그게 다인? 뜬거치고 너무 아무것도 없어서 실망했다.


사람들을 30분이상 머물게할 콘텐츠가 이상한 위치에 있는 어린왕자 동상(?)이라고 생각하니 서글픈 동네였다.


관광객의 유치만 목적에 둘게 아니라 마을 중심적으로 생각한다면 관광객 없어도 잘되는 마을이 될꺼같은데 너무 조잡했다. 완전 실망스러웠다.





친구들과 돌아다니고 맛난거 먹고 이쁜카페에 앉아있어서 즐거웠지만...흠 뭔가 모르게 많이 부족한 감천문화마을


문화없는 문화마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부시지 않고 아파트 짓지않고 남겨만준다는 것에대해 감사해야할지도 모르겠다.


역사가 켜켜히 쌓인 동네니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동네다. 제발 이 마을 그대로 사라지지않고 여기서 조금씩 바뀌어갔음 좋겠다.









  1. 솜다 2017.11.03 13:54 신고

    와...부산은 또 언제 다녀왔데.....흥흥 수원여행은 안오세여?


나이가 서른이지만 서른이되건 마흔이 되건 아흔이되건 변하지 않는건 친구들같다.


나는 자아를 고딩때 찾아서 고등학교 시절을 매우 재밌게 지냈다. 성적과는 반비례했지만.


여고 2학년이면 질풍노도와 호박씨란게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학년같다. 정말 나와 내친구들은 맨날 싸우고 맨날 호박씨까고 맨날 화해하고 지냈는데, 그렇게 지내서 그런가 아직까지 제일 길게 연락하고 만나고 여행가는 그룹중 하나다.




각자 독특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데 대략 충(蟲)이라고 설명할수 있겠다.


1) 운전부심충 : 부산사는 애. 부산에서 운전을 배워 운전이 매우 난폭하고 거칠고 무법자적이나 운전을 매우 잘한다.

                    본인이 그것을 알고있고 부심까지 가지고있다. 


2) 내로남불충 : 본인이 하는건 괜찮은데 남편이 하는건 괜찮지 않은 본격 남편갈구기 유전자를 가지고있다. 

                    하지만 사실 내가볼땐 남편이 머리꼭대기에서 놀고 봐주고 져주는 느낌.


3) 두드러기충 : 1박2일의 여행의 시작부터 계속 두드러기를 달고다녔으며 마지막날엔 아파서 먼저 집에갔다. 

                    쾌유를 빈다.


4) 공부충 : 가방끈이 매우 긴 친구다. 회사생활 없이 박사과정 후 유학가있다. 보고싶다. 평소 막말이 매우쩐다.

              주로 내로남불충에게 거친말을 하여 상처받고 울리기도 했음.



딱히 충이라고 붙인이유는 없고 두드러기충이 어디서 급식어를 많이 배워서 충을 남발해서 붙여보았다.



공부충은 미국 유학중인 관계로 이번여행에 참여할 수 없었다. 아쉽.




원랜 제주도를 가기로 했는데, 내가 사이판 여행을 예약하고 돈이 없는 관계로 미루고 미루다가 결국 운전부심충이 살고있는 부산으로 여행을 가게 되었다.


부산 기장은 연화리를 가려고 내가 적극 부산기장을 여행지로 택한것인데 실제론 연화리를 가지못했다.


목적달성하지 못한 여행지라고 할 수 있겠다.


일단 사전설명은 여기까지 하고 본격적인 식당추천을 하겠다.



오전9시에 용산에서 출발하여 점심때 부산에 도착하였다.


부산에 왔으니 회는 한번 먹어봐야할텐데 해운대나 광안리 백사장에 붙어있는 회센타를 이용했을땐 진짜 엄청난 바가지요금에 놀라곤했었다.


그러던 중 내 친구로부터 현지인들만 이용한다는 회센타를 추천받았고 실제로 이용해본결과 바가지는 커녕 너무 저렴하고 푸짐한 회에 매우 만족을 했다.




위치는 바로 광안리 수변공원에 있는 밀레니엄 회센타이다.



광안리에선 조금 더 들어가야하지만 저렴하고 신선했다.



들어가자마자 아줌마한분이 호객행위를 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가격이 매우 싸고 아주머니가 멍개2개 서비스로 준다해서 오케이했다.




네명이서 밀치와 방어를 한마리씩 해서 3만원에 주신다고하셨다. 거기에 멍개2개 서비스까지!


그리고 우린 위의 횟집으로 올라갔는데, 거기서 매운탕과 맥주한명, 사이다를 시켜먹고 4만원을 냈다.


네명이서 총 7만원이 나온 셈이다.


얼마전 노량진 수산을 이용했는데, 연어회와 방어를 4만원주고 셋이서 배터지게 먹은적이있었다. 그거에 비하면 회 가격은 매우 저렴했으며 횟집의 상차림비와 매운탕 음료 가격까지 생각한다면 매우 저렴하게 먹었다고 생각한다.




(▼ 3만원어치 횟감과 멍개2개 그리고 사진 상단 중앙에 미역국이 있는데 

우리 다같이 먹으라고 준건데 내로남불충이 혼자 다먹었다. 

내로남불충은 코감기에 걸려서 우리는 아무도 그 미역국을 먹지않았다. )




(▼ 횟집에서 바라본 광안리. 우리가 도착했을땐 날씨가 매우 흐렸다. 개아쉽)




무튼 오늘의 포스팅은 이걸로 마치고, 내일 숙소와 울산 간절곳 간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별거없음주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수영구 민락동 |
도움말 Daum 지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