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서 블라디보스톡의 맛집은 거진 다 소개를 하였던 것 같다.


블라디보스톡에만 열흘간 있었다면 이번여행은 지루했겠지만 중간에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하바롭스크에 다녀오면서 지루함을 덜어줬던 것 같다.


하바롭스크의 여행이 블라디보스톡보다는 더 좋았던 것 같다.


하바롭스크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은 이 다음으로 미루고 오늘은 하바롭스크 맛집에 대해 소개해볼까 한다.



하바롭스크엔 2틀있었는데 2틀간 많은 맛있는 음식을 먹었다.


솔직히 저저번주에 다녀온 사이판을 생각하면 정말 러시아는 맛있는것도 많고 싸고 너무 좋다.

(사이판 음식 극극혐)


사이판에 간다면 사이판을 제외한 전세계가 얼마나 맛있는 음식들이 많은지 느끼게 될것이고 동시에 사이판 사람들에 대해 일종의 연민을 느끼게 될것이다. 이런음식만 먹고 산다면 인생이 1000000배 재미없어질 테니까.


그래도 여행을 적지 않게 다녔다고 자부하는데 이렇게 먹을게 없는 나라는 사이판이 처음^^



사이판에 대한 느낌은 고만 이야기하고 다시 맛있었던 음식이야기로 돌아와보자.



하바롭스크에 도착해서 힘들었던 아침을 이겨내고, 잠시 호텔에서 쉰뒤에 우리는 점심을 먹으러 Gosti라는 음식점으로 향했다. 

(왜 힘들었는지는 [ 2017/10/27 - [빨빨거리고 돌아다니기/2017 블라디보스톡] - [추석연휴/러시아여행] 횬뭬뇽 블라디보스톡 여행(2) - 숙소리뷰!! ] 편에서 2번을 참고할것)



이 맛집 또한 트립어드바이져에서 찾았다 (트립어드바이져 짱!!!!!!!!!!!)



버스를 타기가 애매하여 한 20분을 걸어갔다.


영하 5도인가 10도였는데 정말 진심 많이 안추웠다.


요즘 우리나라 날씨가 영하 5도 10도 가는데 진심 우리나라가 더춥다. 이유는 바람때문인것 같다.



우리나라가 러시아보다 더 안춥다니 믿기 어렵겠지만 정말 하바롭스크는 온도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바람이 불지않아서 많이 춥지 않았다. 오히려 우리나라 지금이 더춥다 ㅠㅠㅠ



구스티 식당의 외관은 호텔옆에 붙어있어서 허름하고 내부도 그냥 애매한 카페와 식당의 중간갔지만 음식은 전혀 애매하지 않았다!!


진짜 왕맛났다.



러시아는 음식이 사랑인것같다.

러시아 여행은 볼거리도 있겠지만 음식만 보러 다녀도 좋을꺼같다.(특히 볼거리하나없는 블라디보스톡은 더더욱)





(▼ 첫번째로 시킨 음식은 만두였다.)


러시아에선 만두도 유명하다고 하길래 시켜봤는데 맛있었다. 우리나라 만두와 비슷한 느낌이였는데 여기에 오렌지랑 같이 먹으니까 또 식감과 맛이 약간 새로웠다. 넘 맛있었다.





(▼ 연어스테이크)


너무 맛있었던 연어스테이크.

나는 한번도 연어 구이라던지, 연어스테이크를 한국에서 먹은적이 없었다. 

워낙 생을 좋아하고, 연어를 찾아서 먹는편이 아니였는데 여기 식당의 연어스테이크는 정말정말 맛있었다.

이런음식이 다 만원대이다.

한국에선 찾아보기 힘든 가격대와 예쁜 플레이팅. 그리고 맛도 너무 좋다.

너무 황홀했다. 그때를 기억하면 지금도 황홀하다.








(▼ 도전한 음식. 초록색 햄버거)


러시아에선 실패한 음식이 없었다. 

그래서 여행때는 음식 도전함에 있어서 두려움과 떨림보단 설레임과 기대감을 갖게해줬다.

이번 도전 음식은 초록색 햄버거. 보통 햄버거완 다를 줄 알았으나 뭐 색만 초록색이고 수제버거랑 비슷하다.

하지만 햄버거 빵이 좀더 바삭한 느낌이 있었던것 같다. 역시나 맛도 너무 좋았다.

사진을 보니 또 가서 먹고싶다.







(▼ 세 요리가 동시에 나와서 같이 찍었다.)





우리가 갔을땐 외국인들만 많다가 어느 여행사에서 단체로 한국인 무리가 왔었다.


하지만 평점이나 후기를 보니 한국인이 그다지 오지 않는 레스토랑 인듯 했다.


무튼 식탁보를 보면 눈치챘겠지만 인테리어나 뭐 내부소품 등이 그렇게 고급스럽지도 않고,

분위기도 카페와 옛날 레스토랑의 애매한 느낌의 그 어딘가이다.


하지만!!



음식은 정말 끝내줬다.


러시아엔 정말 맛있는 음식들이 너무많다.


너무 행복했다.




(▼구스티 위치!! 호텔 오로라 밑에 있는 식당이다. 카페 구스티라고 나온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