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현재 살고있는 집은 2인 WG이다. 룸메이트 엡루는 7년동안 이곳에 살아서 처음엔 이사를 하고싶어했다.
지금 살고있는 집은 계약서 2011년껄 계속 넘겨받은거기 때문에 하노버치고 꽤 싼 월세를 주며 살고있었다.
나는 솔직히 이 집과 가격에 꽤 만족을 하고있었지만 엡루는 이사를 너무 하고싶어해서 알겠다고 하고 집을 찾아보고 있었는데
다행히(?) 엡루는 까다로운 조건으로 찾고 있는중이였고 거기에 맞는 집은 없었다.

우리집 부엌은 낡고 오븐은 고장났고 식기세척기도 없어서 나는 그냥 부엌만 새로 사는걸 제안했고 집도 못찾았기때문에 엡루는 나의 조건을 받아들였다.
그러면서 지금 집의 페인트와는 다른 좀더 예쁜색으로 벽을 칠해보기로 했다.
지금 집은 복도는 분홍.... 부엌은 분홍 자주..... 왜 이런색으로 칠했을까....ㅋㅋㅋㅋㅋ
그래서 우리는 전체를 일단 다 하얀색으로 칠하고 포인트벽으로 부엌벽 하나 복도 벽 하나를 다른색으로 칠하기로 했다.
찾은 색은 어두운 파랑과 밝은 올리브색이다.

나는 한국에서도 페인트칠을 한번도 해본적이 없기에 그냥 대충 졸라 쉬울꺼라고 생각했다.
무경험자의 멍청한 생각이였다.

일단 은근 꽤 필요한 물품들이 많았다. 나는 롤러 하나만 있음 될꺼같았지만, 그게 아니였다.
색을 담고 롤러를 문댈 통 여기선 Farbwanne(개인적으로 색욕조라는 이름이 뭔가 귀여웠음), 롤러가 닿지 못하는 곳을 칠해야하는 작은 크기의 붓들, 그리고 문과 벽 콘센트를 보호해줄 마스킹테이프 여기선 Klebeband(Malerband)라고 불리운다. 그리고 바닥을 보호해야할 덮개 여기선 Malervlies.
우리는 바닥보호덮개를 사지말고 그동안 모아둔 마트에서 받은 노랑 봉투 Gelber Sack으로 대신하기로 했다.

색도 처음엔 르꼬르뷔지에의 색으로 사려고했으나 한통에 80유로하는거 보고 그냥 다른 예쁜색으로 하자 ㅎㅎ 하고 간단히 포기했다.
색은 Schönen Wohnen의 Riviera 파랑색과 연한 녹색도 Schönen Wohnen 녹색으로 정했다.
칠하고보니 너무 이뻐서 놀람.

이 색이 확실하진 않지만 대충 이런색으로 함.
찐한 파랑인 Riviera





색을 칠할때 독일 벽이 울퉁불퉁해서 보이지 않는 구멍을 매우는게 조금 힘들었고 일단 칠하고 난 뒤 롤러를 바로 세척해야하는데 이 세척과정도 넘 힘들었다.
하지만 처음에 시험삼아 복도를 칠하고 그다음이 부엌이였는데 부엌이 복도보다 넓음에도 불구하고 한결 수월했다.
색을 새로 칠하니 뭔가 집도 더 커져보이고 분홍색 솔직히 내타입은 아니였어서 너무 이쁘고 좋았다.


복도 칠 전... 분홍색 벽이 시선강탈....



칠하고 난뒤. 어두운 파랑.



부엌의 녹색 새로 칠한 벽. 역시 너무 맘에 든다.




이제 다음주에 새 부엌이 오고 또 한번의 설치공사를 거치면 새로운 부엌이 탄생할 예정이다.
또 엄청난 고난과 시련이 기다리고있겠지만 잘 해봐야겠다.

  1. Hyedy 2021.04.05 19:08 신고

    저도 예전집에 페인트 칠 할 때 저 녹색이랑 베이지랑 고민했었어요ㅎㅎSchönen Wohnen에 예쁜 색 너무 많더라구요 주방에 새로 칠하신 녹색 넘 잘어울려요!!!

    • schönen Wohnen에 이쁜 색 정말 많아요 ㅜㅜ 고르느라 시간 걸렸어요 ㅋㅋㅋ 저 녹색이 칠하고 나니 더 이뻐서 한번더 놀랐어요 ㅋㅋㅋㅋ

독일에서 맞는 두번째 크리스마스가 되었다.

사실 작년크리스마스에는 무엇을 했는지 기억이 잘 안난다....

아마 전남친이 살았던 마인츠까지 힘들게 내려가서 (백수였음) 돈없다고 징징거렸던 취뽀했던 전남친의 요구로 장을 보고(나는 취업하기전 백수였음) 본인은 에어팟 프로를 사는걸보며 빡쳤던 기억이 조금 가물가물하게 남아있다.

사실 가물가물하진 않다 아직까지 좋았던 기억보다 이 기억이 먼저 떠오르는걸 보면 졸라 빡쳤고

졸라 쪼잔하고 치사하다고 생각했던거같다.

 

무튼 이제는 지난 인연이니 여기까지 해두고 이번 크리스마스는 좀 즐겁고 좋았는데

그 이유중 하나였던 독일음식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한다.

독일음식이라면 쏘세지와 학센과 슈니쩰밖에 몰랐던 나에게 마르쎌은 새로운 음식을 보여주었다.

그것은 바로 Rinderrouladen!

 

소고기를 사서 얇게 말아 처음엔 좀 굽다가 오븐에 요리하면 된다.

 

굽기전 고기말아서 묶은 상태

찾아보니 독일, 폴란드, 체코 및 오스트리아의 전통요리라고한다.

내 상식에서 독일 요리의 영역을 넓혀준 요리가 되겠다.

 

독일은 한국처럼 소고기가 얇게 나오지 않기때문에 얇게 썰었다고 해도 두꺼웠다.

그래서 열심히 사진속 고기망치로 두들겨 주었다.

꼭 돈까스 만드는거처럼 보였다.

얇게 두드린 고기위에 Senf를 얇게 펴바른 다음 잘게 썬 양파를 뿌려주고 그위에 마치 김밥재료처럼 하지만 간격은 넓게 얇게 썬 독일 양념오이? 오이지?와 베이컨을 순서대로 깔아주었다. 그리고 사진처럼 만다음 요리용 실로 묶으면 끝.

 

오븐에 넣기전 한번 굴려서 이렇게 잘 익혀준후

소스와 함께 오븐에 넣어준다.

 

 

그리고 나서 마트에서 산 감자볼과 붉은 양배추 절임과 함께 맛있게 먹음 끗.

 

나는 내가 몰랐던 그나라의 전통음식을 먹으면 웬지모르게 그 나라의 문화와 더 가까워지는 거 같은 느낌을 받는다.

한국인이기 때문에 각 나라의 전통 음식이 나에겐 매우 중요한 문화적 요소중 하나이다.

그래서 독일엔 독일음식이 슈니쩰과 학센밖에 없는 줄알았던 나에게 이 Rinderrouladen 은 꼭 보물찾기한 기분이 들었다.

올해 여름휴가에서 먹었던 독일 북부지역 바다 지방 쪽의 해산물요리도 아니, 독일음식 중 이렇게 맛있는게 있다니 하고 엄청 놀랐는데 이 요리도 마찬가지이다. 아직 접하지 못한사람들에게 추천하고싶다. 

 

 

벌써 올해 한해가 지나간다.

올해는 많은 일이 있었지만 생각만큼 많은일이 없었기도 했다. 망할 코로나 때문에

올해 나에게 있어서 한해를 관통했던것은 역시 코로나와 독일어다.

코로나는 내년쯤 잠잠해질것이라고 긍정적인 회로를 마구 돌려서 바래보지만 독일어는....

독일에 산다면 계속 나를 따라오겠지.

 

요즘 독서를 하고싶은데 한국어책을 읽고 싶짆않다. 

한국어로 친구들과 많은 통화를 하고 수다를 엄청 떤 날 이후에는 독일어가 잘 작동되지 않는 버퍼링현상을 매번 겪어서 한국어로 된 책을 읽기가 꺼려진다.

독일어로 된 책을 읽고싶은데 글쎼 그런날이 언제올까....

 

그날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내가 지금까지 공부하고있는 독일어 방법들을 나열해볼까 한다.

 

 

자가 점검으로 내 수준은 B2-C1 정도 되는것같다. 

1. 어학원 다니기.

지난 여름쯤 소장이 너 독일어를 계속 해야할꺼같아. 학원다닐래? 해서 안다닌다고 하면 프로베자이트 마치고 짤릴까봐 바로 온라인 과외를 등록하고 온라인으로 과외를 하다가 실제 어학원을 등록해서 4개월째 다니고있다.

2개월은 B2과정을 배웠는데 좀 쉬웠고 그 다음 단계로 등록한 수업은 B2-C1과정. 근데 너무 어렵다. 

일단 지금 하고있는 반은 내가 주눅이 든다. 나 빼고 다른애들이 다 말도 듣기도 잘한다. 특히 루마니아에서 온 여자애는 말을 졸라 잘하는데, 독일어 배운지 2개월밖에 안됬다고...... 

글 쓰기도 많이 내주는데 사실 내 문제는 말하기에있다. 내가 하고싶은 표현을 말하는게 잘 안된다. 단어도 약하고.....

근데 지금 다니는 수업은 좋긴좋은데 선생님이 말이 너무많다. 말하기가 필요한 나한테는 좀 안맞는거같고 가격도 가격이여서 이번달만 하고 잠정적으로 쉬기로 했다.

 

 

 

2. 독일어 신문 구독 (Presse und Sprache)

내가 가장 추천하고싶은 방법이다. 

사실 이 신문의 존재는 어학원 지난 반 선생님이 추천해줘서 알았는데 매달 하나씩 오는게 장점이고 (부담이 적다) 그래서 가격도 싸다. 일년 구독이 약 30유로정도. 신문 한개에 2.7유로이다. 제일 좋은점은 한달에 하나씩 와서 볼때마다 읽어야하는데 하는 부담이 적고, 신문 기사들이 A2과정에서 C2과정까지 나눠져있다. 가장 많은 기사가 B2-C1 수준이다.

그리고 기사에 나오는 어려운단어들이 하단에 독일어로 풀이가 되어있다.

나는 주로 이걸 주말에 만나는 남자친구를 이용해서 공부한다.

일단 소리내서 크게 읽으면 마르쎌이 발음을 교정해주고 그리고 해석이 안되거나 어려운 단어를 밑에 독일어 풀이를 보고 이해를 하고 그래도 모르면 남자친구한테 물어본다. 그리고 다시 문단을 읽고 매끄럽게 해석이 되면 넘어간다. 그럼 발음과 독해 두가지를 잡을수 있다.

(가끔 마르쎌도 모르는 문장이 나오면 표시해두고 룸메인 엡루에게 물어본다.)

 

 

3. Tandem

이건 한지 두주정도..... 그리고 코로나기간이라서 잠정적 휴식상태이다.

일단 강제성을 띄기위해 다른 한국인 친구와 엡루 나 이렇게 셋이 하는데 주로 나랑 친구가 한국어를 독일어로 표현 못하는 것들을 가져와서 엡루한테 물어보고 친구는 유튜브 시리즈를 보고 거기 나오는 틴에이져들이 쓰는 용어중에 이해 안되는것들을 가져와서 물어본다. 나는 주로 회사에서 이메일쓰거나 전화할때 모르는 표현들을 가지고와서 물어본다.

 

 

 

4. 기타- 예정이거나 해야하는데 게을러서 한번하고 말았던 그런 방법들 혹은 소소한 것들

한번하고 해야지만 생각하고 아직 안하는 방법이 있는데, 책 필사하기. 이건 내 예전 룸메가 추천하고 간 방법이다. 룸메가 책을 필사하면서 독일어로만 공부했는데 이거 하고 본인이 어학원에서 하는 글쓰기 숙제를 맨날 최고잘함을 받았다고했다. 그래서 나도 해보려고 책 빌려놓고 아이패드에 노트 펼쳐서 두문장 적었는데 워낙... 시간이 오래걸려서 두문장 쓰고 중단상태. 이번달이 휴가기 때문에 이 긴 기간을 이용해서 다시 공부해볼까 한다.

그리고 책읽기. 

일단 나에게 조금(혹은 많이) 어려운 수준인 모모를 샀다. 일단 한권을 다 읽는게 목표이지만 세쪽 읽은상태....

그리고 짧은 두문장정도를 일기식으로 써서 내가 독작한다음 엡루에게 검사맡기... 한번하고 말았음.

팟캐스트 듣기 - 한국에서도 유튜브보단 팟캐스트를 선호했다. 유튜브는 봐야해서 딴짓을 하면서 뭘 하기가 쉽지않아서 유튜브볼 시간을 따로 내야하기때문에 손이 잘 안가는데 팟캐스트는 들으면서 설거지도 하고 방도 치우고 한국에선 일도 해서 좋았다. 그래서 독일에서도 팟캐스트를 듣고 있다. 주로 출근길에 듣는다. 자전거로 출근하기 때문에 그냥 틀어놓고 달리면 딱이다.

주로 듣는건 Die Zeit신문에서 나온 Verbrechen과 Halbe Katoffl.

원래 범죄팟캐스트를 좋아해서 한국에서 프로파일러 배상훈의 Crime을 자주 들었는데 독일와선 뜸해졌다. 비슷한걸 찾으려고 했는데 직장 동료의 추천으로 들었는데 휴 너무 어렵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슨말인지 진짜 못알아듣겠어서 요즘 잘안듣는다.

하지만 Halbe Katoffl은 추천이다.  Halbe Katoffl은 Katoffl이 독일인들을 지칭하는 말로 반 감자라는건 말하자면 독일에서 자란 이민자 2세나 혼혈을 뜻한다.

진행자가 독일에서 태어난 한국인 Frank이고 이분이 매번 이 2세들을 초청해서 인터뷰를 진행한다.

엡루의 추천으로 들었는데 일상 단어를 사용해서 이해가 쉽고 진행자가 매번 클리셰에 대한 질문을 2세들에게 하는데 이것도 너무 흥미롭고 괜찮다. 개인적으로 이 Frank씨를 인터뷰하고싶음. ㅎㅎㅎㅎㅎㅎㅎ

그리고 남자친구의 발음교정.... ㅎ 마르쎌이 나의 가장큰문제는 발음이람서 ㅡㅡ 너가 아는 단어를 말해도 발음이 좋지 못해서 자기가 못알아듣거나 늦게 알아듣는다면서...ㅎㅎㅎㅎㅎㅎㅎ 교정해주겠다고.. 그래 고맙다 이좌식아....

하지만 아무리 교정해도 R발음은 안되는것. 언젠간 될까.....ㅠㅠ

 

 

무튼 이렇게 소소하게 공부하거나 안하지만 언젠간 독일책을 한국책처럼 술술 읽어가면서 책에 푹 빠질수 있는 날을 기대해본다..........제발 ㅠㅠㅠㅠ

독일에서 지내는 모든 한국인들 화이팅 ㅠㅠㅠㅠㅠ

 

  1. A-Pa Designer 2020.12.06 19:03 신고

    저는 KBS World에서 독일어 버전 한국 기사를 매일 읽고 도움이 많이되요. 주변 동료들이 한국에 대해서 많이 물어보면 설명해줄수 있어야하는데 그럴때 여기서 배운 단어들이 많이 도움이되요

    • 한국기사를 독일어로 읽는것도 좋은방법인거같아요. 저도 한번 시도해보겠습니다. 꿀팁 감사합니닷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