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기간에 하루 페인트칠하고 남은 삼일은 마르쎌네를 놀러와서 지냈다.
코로나 때문에 어디 못가고 날씨도 넘 추워져서 집에 박혀서 넷플릭스만 보았다.
이것 저것 넷플릭스에서 볼만한 시리즈를 찾고있는데 마르쎌이 자긴 한번 봤지만 볼만하다며 추천해줘서 나는 처음 마르쎌은 두번째로 보기 시작했다.

다 보고나니 여운이 꽤 오래남았다.
화이트 라인. 뭐 나는 길을 따라 찾아가는 여정인가 싶기도 했고 영화 처음 줄거리는 20년전 살해당한 오빠의 자취를 여동생이 추적했기 때문에
그의 발자취를 하얀 선으로 그린건가 싶기도 했으나 완전 다른 이야기였다.
인생, 관계 등 모든것에 걸친 넘지 말야할 선에 관한 이야기이다.
선을 넘지말아야할 행동, 선을 넘지 말야할 관계, 신기하게도 우리나라 뿐만아니라 서양에서도 이 선을 그대로 라인이라고 표현한다는게 흥미로왔다.

영화의 배경은 선을 넘기 가장 쉬운 일탈의 공간 이비자섬이다.

이 영화가 좋았던 부분은 주인공의 행동의 앞서서 은유적으로 선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영화의 처음에도 코카인으로 하얀 선을 그려준다. 나는 그래서 처음에 마약범죄에 관한 이야기인줄 알았다.
하지만 주인공인 여동생이 본인이 하는 결정적인 행동전에 은유적으로 도로위의 하얀 선이라던지, 배경을통해 선위에 서있는 걸 보여주면서
그녀가 아슬아슬하게 선을 넘을것인가 선을 넘지 않을것인가를 보여준다.
오빠의 행동들을 추적하면서 그녀는 본인의 오빠가 진짜 넘지말아야할 선들을 다 넘고 다녔다는 것을 알게된다.
그리고 그 행동에 대한 책임도 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주인공도 몇몇개의 선을 아슬아슬하게 넘기도 안넘기도 하지만 결국엔 그녀는 진짜 넘지 말아야할 선은 넘지 않았다는 것과
본인의 방종에 대해 어른스럽게 책임을 지는 것으로 이 시리즈는 끝나고 그리고 이게 이 시리즈가 말하고 싶은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탈과 방종 타락 사이. 어디까지가 일탈이고 어디까지가 타락인걸까.
시리즈를 보는 내내 그 차이는 결국 본인의 선택에 따른 책임을 지는가. 지지않는가가 아닐까
라고 생각이 되었다.

또 이비자에서, 그리고 주인공의 오빠는 카르페디엠 그러니까 현재만을 위해 시속 160km로 달리는 생활만을 하고 있었다.
내일은 중요하지 않은 불나방처럼 살고 주인공은 항상 미래만을 위해 현재를 살아왔다. 안정적이고 평온한 그런 생활을 해왔다.
드라마는 이 두 상황이 둘다 옳지 않다고 이야기해준다. 결국 오빠는 그걸 후회하며 다시 태어나려고했고, 주인공은 미래를 위한 삶을 포기하고 현재를 살아가기로한다.
삶이란 아이러니한거 같다. 결국 둘다 자신이 가보지 않은 길을 위해 지금까지 온 길들을 버렸다.
드라마는 이것은 별로 중요치 않다고 이야기해주는 것같았다. 결국 중요한건 내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시리즈는 두고두고 내 머릿속에서 여운이 남게되었다.
오빠가 잘 성공했다면, 아니면 주인공과 오빠의 아버지가 처음부터 잘 행동했다면, 아니면 주인공이 처음에 오빠를 따라 이비자를 갔다면,
그들의 인생은 조금더 달라졌을까?
그런 생각들과 함께 나는 어떻게 선택을 하고 책임을지며 일탈과 미래, 현재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잘 줄타기 할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만약 나라면?


그리고 번외로 서양, 그러니까 미국 영국 유럽 등의 나라에서 나오는 시리즈들은 마약이야기가 꼭 나오는데, 마치 우리나라 드라마의 불륜처럼.ㅎㅎ
진짜 보면서 멋지다는 생각, 하고싶다는 생각보단 피폐해져가는 인간 군상을 바라보면서 쾌락을 쫒다간 저꼴이 나겠구나 하는 생각이든다.


이 시리즈는 겉으로보기엔 이비자 클럽, 화려하고 마약, 뭐 청춘 이런걸 그리는 것 같지만 나에게 있어선 커다란 인생의 주제가 시리즈를 관통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 주인공의 성격이 무지하게 답답해 보였지만 다 보고 나니 그 답답했던 선택들이 이해가 갔다.
시리즈 평점은 그리 좋은것 같진 않지만 난 주제가 맘에 들고 내 나름대로 여운이 남아서 나한텐 좋았다.

참고로 주인공의 오빠와 클럽 경비 역할로 나오는 복서가 그렇게 둘이 다르게 섹시할수가 없다.
나는 복서타입이지만 그래서 눈요기도 확실히 되었다. (사심한가득)

  1. 하니 2021.07.11 14:44

    복서 진짜 멋있지유ㅠ유넌너너ㅠ뉴ㅠㅠㅠ유ㅠ유ㅠㅠㅠ 대박이야 징챠.... 근데 와 언니 리뷰보니까 다시 보고 싶다!!!! 난 걍 별 생각 없이 봐서 좀 싱거운 느낌이 들었었는데 (+이비자 가고싶다) 언니 말 듣고보니 주인공 답답한게 이유가 있었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