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아빠차를 빌려서 놀러온다고 하였다.


그래서 나는 이왕이면 차만 갈수 있는 맛집을 찾아보았다.


드라이브를 양평 두물머리로 정하고 그 근처 맛집을 찾아보았다.


양평 민물장어집이 나왔지만 1인분에 25000원은 너무 비쌌다. 


가난한 노동자로써 그 돈을 내고는 도저히 못먹을꺼같아서 다른곳을 찾아보았다.


그러던중 내눈에 띈건 송어횟집 청수산장!!


나는 회를 매우 좋아한다.


더군다나 내가 못먹어본 회에대한 탐구심이 매우 강하다!



그리고 여긴 차없으면 가기 힘든 곳이라고 적혀져있었다.



고민없이 이곳으로 정하였다.



게다가 송어회는 민물생선이라 기생충이 우려가되서 되도록이면 양식산을 먹어야한다고한다.


여기는 직접 송어양식을 하여 파는 곳이였다.



가다가 알게된 사실은 양평 두물머리와 1시간 차이가 난다는 것이였다.....


(좀 멀구나...)



하지만 2안따위 마련해놓지 않아서 그냥 이곳으로 갔다.





▼입구. 





청수 산장은 정말 구석에 위치해있다. 간판도 크지 않아 잘 모르겠다.


어디서나 볼수 있는 그냥 그런 집이였다.







▼ 송어 양식장1.




▼송어 양식장2




첫번째 송어양식장은 비었지만 두번째엔 꽤 많은 송어들이 있었다.


깨끗한 물에서 양식을 하니 믿고 먹을 수 있었다.ㅋㅋㅋㅋㅋ


뭔가 신뢰를 주는 양식장 모습이였다.


이 날은 서울에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였는데 여기로 넘어오니 미세먼지는 보이지 않는것 같다.





(▼청수산장 내부)



가격은 매운탕 포함 18000원이다.


매운탕을 포함한 가격이니 비싼건 아니였다.


게다가 우리는 회 양이 너무 많아서 매운탕도 못먹었다. 또 포장해주신다고 했으나 거절했음








(▼처음에 나오는 밑반찬들)




송어 껍질 튀김이랑 송어튀김을 회 나오기 전에 준다.


나는 개인적으론 송어 생선튀김보단 껍질튀김이 쫄깃하고 맛있었다.










(▼회랑 한잔하려고 시킨 뽕주)




회랑 한잔 하려고 시킨 뽕주다.


맛났음. 약간 새콤달콤했다.







(▼대방의 회)



송어는 겉보기엔 연어처럼 생겼으나 맛은 우럭처럼 쫄깃쫄깃했다.


너무~~~~~~~~~~~~~~~~~~~~맛있었다


진짜 너무 행복했다.


저 회는 3인분인데 셋이서 진짜 배터지게 회만 먹었다.


옆에 야채를 고추장 콩가루 참기름에 섞어 송어랑 같이 먹게 한다.






(▼송어회)




(▼송어회2)











송어랑 같이 먹은 야채무침.


콩가루와 고추장 참기름을 개인 기호에따라 섞은뒤에 먹으면 된다.


완전 맛나다

 



(▼쌈야채들)





(▼야채와 섞는 콩가루, 참기름, 고추장)






진짜 청수산장은 별 다섯개짜리다.


직원분들부터 사장님까지 완전 너무 친절하다.


양도 푸짐하고 나는 원래 회먹을때 매운탕을 먹지 않는다.


그래서 항상 회를 많이 시켰는데, 여긴 그럴필요도 없었다. 진짜 회 짱짱이였당


아 차만있으면 또 가고싶은곳.


담번엔 쏘카나 차 렌트로 꼭 다시 가볼테닷




  1. GrancartZoo 2018.03.12 19:56 신고

    맛있겠네여 ㅡㅠㅡ

  2. GrancartZoo 2021.06.19 17:28 신고

    생각나서 가보려고 했더니 폐업했네여 ㅋㅋ

오늘은 블라디보스톡 여행 중 제일 맛있었던 식당 두군데 중 하나를 소개하려고 한다.



그곳은 우리의 개떡같은 첫 숙소의 유일한 장점이였던 바로 델 마르!


우리의 개떡같고 안 좋았던 솔레니베터 아파트먼트 호텔의 유일한 큰 장점은 바로 델마르가 옆에 있다는 것이다.




처음 공항에 도착하여 택시를 탔는데 숙소 근처로 오면서 아저씨가 이 델마르를 가리키며 '존내 맛나여' 라는 손짓과 말로 델마르를 가르켰다.


딱 보기에는 뭐랄까, 고급스럽진 않은 그냥 강원도에 가면 있는 집같다.



그래서 처음에 아무도 고급진 레스토랑이라고는 생각하지 않고 '오오오 현지인 맛집!' 정도로만 생각했었다.




나중에 블로그를 찾아보니 푸틴의 꼬봉이 자주 찾았다던 레스토랑 이란다!




술을 늦은 밤까지 먹은 다음날 아침 우린 늦게 일어나며 점심을 여기서 먹자며 여유롭게 준비했다.




진짜 걸어서 오분거리였다. 하지만 우리가 아르바트 시내에서 숙소를 머물렀다면 이 델마르엔 오지 못했겠지.


델마르에 올 수 있었던건 다 개같은 솔레니베터 아파트 호텔 덕분이다. ^^



원래 러시아 레스토랑이나 식당은 들어갈때 외투를 맡기는 공간이 따로있다.

밖에서 왔기때문에 먼지 묻은 겉옷을 주는건 예의라고 한다.

겉옷을 주고 들어가니 웬지 고급식당에 온것같고, 겉옷이 없으니 음식이나 그런거 먹기도 편했다.



이 식당은 특히 뷰가 예술이였다.



(▼ 바깥은 강원도 판낼집이지만 안은 매우 고급스러웠다.)





(▼ 들어가자마자 나오는 풍경에 입이 벌어졌다.)






(▼연출. 음향 : 호호호)





지대가 높은 곳이라그런지 다 보였고 오히려 눈이 부실지경.

우리는 음식 세개를 시켰고, 대신 값이 좀 비싸서 술은 시키지 못하고 콜라를 시켰다.


값이 비싸다고 해도 우리나라돈으로 요리 하나당 15000원에서 20000원 사이였다.

완전 싼데, 둘째날이라 돈을 아껴야했다.




(▼식전빵)




(▼식전빵2. 진짜 심혈을 기울여 찍음)





식전빵이 너무 맛있었다.

빵 하나는 러시아 전통빵이라고 하는데 특유의 향이났다.

따뜻한게 버터에 발라먹으니 정말 꿀맛이였다. 

경치가 좋으니 빵까지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것같다.




우리는 전날 닭간의 성공적인 도전을 살려서 음식을 스테이크 보다는 안먹은 요리로 골랐다.


파스타 하나랑 대구요리 하나, 그리고 사슴 커틀렛을 골랐다.




(▼파스타. 존맛에 데코까지 존존맛)





(▼파스타. 거의 내가볼땐 음식 사진 작가수준?!)




이런 음식이 15000원정도 하니 말 다했다.

음식이 이렇게 나오니 사진 렌즈만 가져다대도 사진이 잘나온다.

경치와 음식이 다했다.

파스타는 해산물 파스타였던것 같다. 매우 맛있었다.

뭔가 한국에서 먹으면 두배 비싼 요리였을 것 같다.




(▼사슴커틀렛)




나는 관심없거나 안이쁘거나, 생각했던것 보다 별로면 사진을 안찍는 경향이 있는 것같다.

이 도전 메뉴였던 사슴 커틀렛이 별로였는데 사진도 얼마 없다;;;


이 요리는 특이한게 밑에 커다란 통나무 위에 종이로 싸서 나온다. 완전 특이했는데 맛은 평범한 맛이였다.


내가 비염이 있어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그냥 함박스테이크나 너비아니 같은 고기를 다져서 만든 그런 음식 맛이였다.


나무 접시가 너무 특이해서 나도 한국가면 이렇게 데코하고싶었다.




제일 맛있었던 대구요리!




(▼ 진짜 너무 맛있었던 대구요리)





(▼환상적이였던 요리)






위의 사진들은 내가 가장 맛있게 먹은 대구요리다.


나는 이런 생선요리를 먹은 적이 없었던 것같다.


생선이 이렇게 바깥은 바삭바삭하고 안은 촉촉할수 있는가 싶을정도로 바삭과 촉촉이 어우러졌다.


거기에 토마토의 식감과 기타 맛이 퍼지는데!!!!

아 진짜 너무 맛있었다.



내가 평소에 고기를 좋아하고 날것을 좋아해서 생선 구이를 뺴고는 찜, 이런 요리에 그다지 맛있다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이날은 진짜, 이런 요리가 있구나.

정말 황홀했다.



참 어떻게 이런요리를 만들까,

레시피 배워서 맨날 먹고싶었다.



오래걸리겠지?ㅋㅋㅋ




진짜 환상적이였던 델 마르.

게다가 매우 저렴한 가격이였다. 다음번에 들려서 요리별로 다먹어보고 싶을 정도로 맛있었다.




이 음식점 때문에 옆에 개떡같은 숙소가 나의 별점을 얻었다.


단지 이 음식점 한번 갔는데말이다.


블라디보스톡은 고급요리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먹는다는 그 장점하나! 그게 진짜 크다. 

솔직히 볼것없는 여행지인데 먹으러 또 오고싶다.



포스팅 쓰다보니 맛이 생각나서 또 오고싶다.


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