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구직하기 : 드디어! (3)

2020. 1. 28. 21:21
반응형

 

엡루가 사온 케익과 샴폐인! 남자복은 잘 모르겠는데 내가 룸메 복은 확실히 있다! 

 

 

두달 뒤 울면서 짐싸면서 한국갈꺼같았던게 드디어 마침표를 찍게 되었다.

구직에 성공했다.

사실 완전한 성공은 아직 이르다.

 

여기는 6개월의 수습기간이 있고 나는 그 수습기간을 거쳐야 진정한 직원이 된다.

산넘어 산이고 퀘스트깨니 더 어려운 퀘스트가 나오는것같다.

비자퀘스트... 독일어 퀘스트.... 프로그램퀘스트... 회사적응 퀘스트.....휴....

 

먼저 나는 건축협회사이트를 둘러보면서 2개월내의 구직공고를 낸 회사에 지원했고

두번째는 구글맵을 펴놓고 쫙 한바퀴 돌면서 모든 독일 사무소의 홈페이지를 들어가보고 거기에 따로 구직공고가 있으면 지원했다.

그렇게 20군대를 지원하고 인터뷰 달랑 두개를 얻었다.

그리고 인터뷰 두군데에 탈락.

둘다 좋은느낌이였는데!!!!

 

그리고나서 이제 나는 절망하며 전화를 돌리기 시작했다.

"안녕하십니까. 저는 누구인데요. 물어보고싶은게 있는데 거기 자리있나요?"

그렇게 한 열군데에서 "응 한번보내봐" 라는 대답이 온곳이 열네군데 정도 있어서 보냈다.

그리고 거리가 참 먼 브라인슈바익에 두군데에도 냈다. 취업만 하자는 목표로

 

문의와 전화돌리고 지원한곳을 치면 총 45군데쯤 들쑤시고 다닌것같다.

 

그렇게 또 거기서 두개의 인터뷰를 보게되었다.

 

최종적으로 나를 뽑은 회사는 3명의 소장과 한명의 건설파트너.

그리고 사무소에 중국인 직원 1명과 한국인 직원1명이 더 있었다.

나는 이들에게도 감사를 표한다. 이들이 동양인에 대한 이미지를 좋게 해주었기 때문에 내가 뽑힌거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바보같은 짓을 하나했는데.

금요일날 이른 오전에 나를 뽑은 사무소와의 인터뷰를 마치고, 분명 나에게 월요일날 연락을 준다고해서 알겠다고했는데, 오후에 전화가 왔고,

전화에 익숙치 않은 나는 그 사무소를 다른사무소로 착각하고 만다.

(전화번호를 저장했었어야지 이 등신아ㅠㅠㅠ)

"월요일날 계약을 위한 인터뷰를 보자. 2월부터 일을 시작해야하니까 어쩌고저쩌고"

나는 '와 이회사는 나를 인터뷰하기도 전에 계약이야기를 꺼내네 내가 되게 맘에 들었나봐~'

하고 혼자 좋아했다. (미쳤던거같음) 

그리고 월요일 열시에 그 잘못된 사무소를 갔는데

소장도 없고, 직원이 좀 있다가 "너 약속있는거 확실하니? 소장이 약속 없다는데?"

무슨 소리냐 하면서 단호한 표정으로 "아냐, 약속있어."

"소장이 약속없다고 나중에 연락준다고 지금 미팅못하니까 나중에 오래"

"알겠어"

(속으로 예의가 없다고 궁시렁거렸음)

그리고 나와서 부재중전화가 있길래 전화를 했다.

 

그 나를 뽑은회사였다.

"어쩌고저쩌고 오늘 약속을 하고싶은데 어쩌고저쩌고" 라고 말하는거보면서 올타커니 나랑 계약하겠구나 싶어서

"나 오후에 될꺼같아" 라고 말하고 오후 두시로 약속을 잡고 갔더랬지.

 

나를 보면서 소장이 하는말

"오늘 열시에 왜 오지 않았어?"

"??????????????!!!!!!!!!!!!!!!!!!!!!!!!!!!!!"

그렇다. 나는 다른 사무소가서 앉아있었던 것이다.

와..... 그때부터 등에 소름이 돋고, 내가 미안하다고... 계약서에 사인하면서

와..... 나 취업못할뻔했네????

소장은 문제없다면서... 그러길래 내가 아 나 다른회사인줄알고 다른회사가서 앉아있었다.

하니까 어이없게 웃더라........

그러면서 "월요일 출근인건 알겠지?"

"응!! 하하;;; "

 

하하하하하 내첫인상 존망......

나 독일어 잘한다고 칭찬받고, 한껏 자신감있는 태도로 프로그램도 독일어배우는것과 같이 빨리배울수있다고 큰소리쳤는데...휴...

심상치 않다 정말 나를 죽이고싶었다.

 

그리고 그 다른 사무소는 정말.... 얼마나 황당했을까... 심지어 집 바로 코앞에 있는 사무소인데,

웬 동양인이 테어민도 없는데 있다고 앉아있고.......... 바꿔 생각하니 무섭다......

 

 

 

무튼 이제 한단계는 가까스로 통과했으니 다음은 수습기간을 원할하게 거치고 정식직원이 되는게 다음 목표가 되었다.

 

열심히 하자 정말!

 

 

독일에서 설계사무소에 일하고 싶다면, 프로그램 아키캐드를 익혀서 오는것도 좋은것같았다.

(그리고 인터뷰 본 회사 전화번호를 꼭 저장할것....꼭....)

다른도시는 잘모르겠지만 하노버는 대부분의 회사들이 아키캐드를 많이쓴다.

래빗도 종종봤는데 정말 드물고 대부분 아키캐드였다.

오늘부터 열심히 유튜브보면서 배우려고 한다.ㅠㅠ

첫인상 만회하기!

반응형

BELATED ARTICLES

more

COMMENT

  • Hyedy 2020.01.29 02:53 신고 취직하신거 너무 축하드려요!! 🎉인터뷰 본 회사의 번호 저장하기..좋은 팁이네요!!
    타국에서 같은 한국인 한 명만 있어도 반가운데 같은 회사에 한국인이 있다니 너무 부럽습니다
    앞으로 회사 생활도 잘 풀리시길 바랍니다~!
  • 현실적낭만주의자 2020.01.29 03:00 신고 감사합니닷!!! 저도 워홀 비자로 와서 비자 바꾸는 포스트 보고 도움 많이 얻었어용
    함부르크에 맛있는 한인식당이 많아서 자주가게될꺼같은데 언제 한번 뵈어용!!
  • Hyedy 2020.01.29 03:08 신고 헉 너무 좋습니다 🙌저는 언제나 함부르크에 있으니 오시기 전에 연락주세요!
  • 현실적낭만주의자 2020.01.29 04:01 신고 네 연락드릴게요오😊
  • 도이치아재 2020.01.29 18:42 신고 축하드려요 ㅎㅎ 역시 좋은 소식 들릴 줄 알았어요 ㅎㅎ 나머지 일들도 착착 잘 풀리실거에요!!
  • 현실적낭만주의자 2020.01.29 20:50 신고 감사합니다!!! 도이치아재님 포스트도 진짜 왕왕 도움됬어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