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달전, 후지컬러를 필름파는 사이트에서 묶어서 가장 싸게 팔길래 룸메랑 같이 샀다.


그래서 다섯개씩 나눠서 가졌는데, 또 마침 단골 현상소인 고래사진관에서 1월달 후지컬러만 현상 2000원 이벤트를 하는것이였다.


그래서 후지필름 다섯개를 금방 써버렸다.ㅎㅎㅎ


일부로 시간을 내서 친구들과 종묘와 광장시장에서 만나고, 주말에 학원이 끝나면 구지 오지않겠다는 남친을 일부로 불러내서 후암동을 돌아다니기도 하였다.


돌아다닌 날들이 모두 참 추웠는데 이상하게 카메라를 가지고 나가게되면 추운건 그냥저냥 버티게 된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니까 그렇게 힘이나고 춥지않게 느껴지는 것 같다.



직장생활도 이렇게 되면 좋으련만!!












Rollei35|Fujicolor 200




후암동 햄버거가게. 리모델링을 해서 예쁘게 만들었다.

개인적으로 증축리모델링보다는 그냥 리모델링이 옛건물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것같다.

아니면 내가 증축리모델링한 좋은 예를 못봐서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일수도 있다.






Rollei35|Fujicolor 200




후암동 작은 골목





Rollei35|Fujicolor 200




올해 목표인 학원.

너무 어둡게 나왔다. 다음번에 찍을땐 좀 밝게나오도록 해봐야겠다.







Rollei35|Fujicolor 200



학원 뒤편.





Rollei35|Fujicolor 200



의도한 느낌대로는 안나왔다.

필카를 찍으며 느끼는 점은 내가 사물을 좀더 왜곡해서 바라보는 것이 많은 거 같다고 느낀다.

필카보다 세상을 더 좋게 바라보고 있는것 같다.








Rollei35|Fujicolor 200



남산을 너무 못찍었다....







Rollei35|Fujicolor 200




구도가 너무 이상했지만 뭐....

뭐....






필카를 찍으며 오픈채팅방에 들어갔는데, 거기서 방장이 자꾸 연습하다보면 나만의 구도가 나온다고했다.


그런데 나는 아무리 찍어도 나만의 구도를 못찾겠다.


사실 구도라는것도 맞는 구도인지, 잘찍는건지 잘 모르겠다.


그림은 감상했을때 느낌이오고, 깊이가 오는데, 사진은 아무리 봐도 잘찍었나 못찍었나를 모르겠다.


남들껀 다 잘찍어져보이고 내껀 다 후져보인다 ㅠㅠㅠㅠ




나는 언제쯤 잘찍을 수 있을것인가.



  1. 건축꿈나무 그냥 2018.07.12 08:30 신고

    제 눈에는 충분히 사진이 이뻐 보여요

    • 현실적낭만주의자 2018.07.12 08:47 신고

      그렇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의도한대로 나오지 않아 속상했거든요 ㅎㅎㅎ




벌써 3월이다.


그동안 많이 필름을 찍었는데 블로그에 올리는건 아직 네번째 롤이다.


부지런히 올려야지.



이번 네번째롤은 1월에 찍은 것들이다. 춥다춥다 하면서 참 많이 돌아다니며 찍었다.


필름은 후지컬러200












Rollei35|Fujicolor 200



우리 동네 맛집 어묵집.

싸고 맛있다. 시장인심이 최고다.









Rollei35|Fujicolor 200



맨날 한번 가봐야지, 가봐야지 하는 과일가게.








Rollei35|Fujicolor 200



초점이 나가버린 사진.

이불을 배경삼아.







Rollei35|Fujicolor 200



미모로는 따라올자가 없으나 뚱뚱하기도 따라올자가 없는

개냥이 수리

근데 말이 너무많아.

나 닮았나봐








Rollei35|Fujicolor 200



불 꺼지기 전 시장.





Rollei35|Fujicolor 200



밤이라 초점이 나갔지만 이번 네번째 롤에서 딱 하나를 꼽자면 바로 이사진.

느낌이 좋았당





Rollei35|Fujicolor 200



남산타워를 찍으려고 했으나

겨울나무만 나왔다.









Rollei35|Fujicolor 200


눈오고 난 날의 오후.







Rollei35|Fujicolor 200



후암동 햄버거집 가는길.







Rollei35|Fujicolor 200



야! 여기가 후암동이다







Rollei35|Fujicolor 200


햄버거집. 맛있었는데 비쌌다. 매우매우.





Rollei35|Fujicolor 200


열아홉 시절은 황혼 속에 슬퍼지더라.

오늘도 앙가슴 두드리며 뜬구름 흘러가는 신작로

새가 날면 따라 웃고 새가 울면 따라 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Rollei35|Fujicolor 200



미세먼지 있던 서울.

삭막한 서울.

서울의 단면.






Rollei35|Fujicolor 200



초점 나가버린 내 햄버거.

근데 맛있어보인다.


맛도 좋았다.

단지 비쌀뿐.









구도잡기, 초점 맞추기 너무 힘들다.


아 나도 사진 잘찍고싶다.ㅠ_ㅠ

언제쯤........?

  1. shinhj 2018.03.03 15:32 신고

    시장 사진들이 참 좋군요.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Rollei35|Fujicolor 200







세번째 롤도 남산이다. 남산에서 두롤을 썼던것 같다.


현상 인화스캔은 모두 충무로 고래사진관에서 했다.


역시 롤라이는 색감이 좋다. 후지필름은 초록색이 잘나옴에도 불구하고 붉은색도 잘나온것 같다.


겨울이여서그런지 사진에 겨울이 뚝뚝묻어나온다.


겨울이 사진에서 흘러내리는 느낌.


사진만 봐도 춥고 황량하고 그렇다.



빨리 봄이와서 따뜻하게 룸메랑 출사를 다니고싶다.





12